산수유는?
산수유효능
산수유복용방법
산수유군락지 안내
보도자료
제목 : [코리안 지오그래픽]' 지리산 산수유 마을' 날짜: 2003-11-20
경칩(6일) 날 들이닥친 뜻밖의 눈비. 한겨울을 방불케 하는 대한(大寒)급 꽃샘추위였다. 시간 맞춰 땅 밖 세상 찾은 맨살 개구리. 놀라도 무척 놀랐을 게다. 그러나 어디 개구리만 놀랐을까. 섬진강 변 매실마을의 이제 막 핀 하얀 매화도, 해남 땅 끝의 바다 향한 언덕을 온통 초록빛으로 물들인 어린 보리 싹도, 얇은 연분홍 니트에 짧은 치마로 봄 단장한 도시 처녀도 놀랐기는 마찬가지리라.

그래도 봄은 봄. 제아무리 막아선들 오던 봄이 달아날까. 춘 설 제아무리 두둑이 쌓여도 한나절 봄볕이면 흔적 없이 사라진다는데. ‘봄 눈 녹듯’은 말 그대로 봄날의 한 풍경이다. 매화를 보자. 일단 핀 꽃은 아무리 추워도 다시 오므라들지 않는다. 사군자의 풍모가 지엄하기 그지없다. 봄의 전령 산수유도 크게 다르지 않다. 매몰찬 꽃샘 눈발 속에서도 샛노란 작은 꽃을 거침없이 피워낸다. 모름지기 기개(氣槪)가 이쯤은 되어야 봄기운의 첨병 소리를 들을 터.

#'봄전령'산수유나무 유래지
산수유. 도시에서는 좀처럼 만나 보기 힘든 이 나무. 샛노란 산수유 꽃은 너무도 작아 한 송이 두 송이로는 제 모습을 드러내지 못한다. 안개꽃처럼 수백 수천 송이가 두루 두루 어울린 다음에야 비로소 하나의 꽃으로 자리매김한다. 화려하지도, 향기를 풍기지도 않는 이 꽃. 게다가 토종도 아니니 객지에서 찬 밥 신세 면하기 어려울 터. 그리 생각하고 보니 산골 계곡에 이리 저리 모여 사는 이유를 알 것 같다. 허나 푸대접이 웬 말. 한 그루면 자식 대학 보내던 시절이나 지금이나 애지중지 효자 대접받는다. 노란 꽃 지고 그 자리에 열리는 빨간 산수유 열매 덕이다.

이 봄 그 산수유 꽃 보러 찾아간 지리산 자락. 거기서도 서쪽 끝, 만복대 아래 산동네 상위, 하위마을(구례군 산동면 위안리)로 들어선다. 지리산온천 옆 산골이다. 남원서 19번 국도 타고 밤재(터널)넘어 닿은 산동(山洞). ‘우리나라 최초의 산수유나무’라고 쓴 팻말이 있다. 오른 쪽으로 난 마을(계척마을)길. 산수유 촘촘히 심은 묘목장이 보인다. 고목 두 그루는 건너 구릉에 있다. 돌에 새긴 안내문. ‘1000여 년 전 중국 산둥(山東)성에서 가져와 국내에 가장 먼저 심은 시조수….’ 산(山)동면의 지명이 산(山)수유에서 유래됐다는 내용도 있다.

19번 국도 따라 조금 내려가 지리산온천(산동면 관산리)이다. 산수유는 여기서부터다. 바라다 보이는 지리산 자락. 노란 꽃이 무리 지은 채 칙칙한 겨울 산을 배경으로 아지랑이처럼 아른거린다. 무채의 겨울이 유채의 봄에 쫓기는 장면이다. 노란 산수유와 파란 하늘의 대비. 그 어울림이 절묘하다. 물기 많은 붓에 노란 물감 살짝 묻혀 꾹꾹 찍어누르듯 그린 수채화의 기막힌 물감 번짐처럼 아름다운 풍경. 산수유 핀 지리산 자락 봄은 이렇듯 서정적이다.

개울을 따라 걷는다. 1㎞ 쯤 될까. 푸른 이끼 내려앉은 키 높이 돌담이 아름다운 마을에 닿는다. 하위마을. 집은 모두 산수유꽃 핀 나무 그늘 아래 숨어있다. 돌담도, 개울가도, 마을 어귀도 산수유 노란 꽃에 가린다. 봄꽃은 희한하다. 이파리 없는 팍팍한 마른 가지에서 핀다. 그러니 돋보일 수밖에. 꽃 대궐의 돌담 길 산책은 산수유 마을에서만 즐긴다. 겨울과 봄 사이 이 즈음에 누릴 수 있는 최고의 호사다.
#마음까지 물들이는 꽃…꽃…꽃

개울 옆 오솔길로 계곡을 오른다. 2㎞ 즈음. 산수유꽃에 뒤덮인 25호 작은 마을에 닿는다. 산수유의 본고장 상위마을(해발 480m)이다. 계곡 다리 건너면 산수유 세계. 곧바로 마을로 가나, 오른 편 계곡으로 오르나 어차피 마을을 한 바퀴 돌게 된다. 계곡의 물가 산수유꽃은 마을 안 산등성의 꽃 보다 더딘 듯 하다. 그러니 마을 돌다 보면 덜 핀 산수유나 활짝 핀 산수유를 두루 보게 된다. 절정을 이루는 시기는 산수유 축제가 열리는 이달 하순경.

돌담은 상위마을에서도 하위에서처럼 ‘트레이드 마크’다. 저 돌담 늘 그 자리에 있으면 좋으련만. 헌집 헐고 새 집 짓는 개발 바람에 밀려 사라지는 듯해 아쉽기만 하다.


[동아일보] (생활/여성)
 
생산지 : 전남 구례군 산동면 지리산 산수유마을 및 지리산 뱀사골 일대
사업자등록번호 : 407-90-22545 | 대표자 : 김일준 | 통신판매등록 : 제2003-57호
전북 남원시 산내면 내령리 119 | 대표전화 : 0505-637-0006 | Email : jirisan@sansuyu.com
Copyright ⓒ 2001-2003 산수유 All rights reserved.